경제 · 금융 경제동향

떠나는 윤갑한 현대차 사장 "일자리 지키려면 노조 인식 전환 절실"

‘대마불사’ 미신에서 벗어나 근원적 쇄신 당부

2017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열린 노사 간 임단협 교섭장에서 나오는 윤갑한 사장의 모습./연합뉴스2017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본관 아반떼룸에서 열린 노사 간 임단협 교섭장에서 나오는 윤갑한 사장의 모습./연합뉴스


윤갑한 현대자동차 사장은 26일 퇴임식에서 “소중한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서는 인식의 대전환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윤 사장은 “20대 입사했을 때와 지금의 현대자동차 위상은 비교 자체가 무의미할 정도로 크게 달라졌다”며 “하지만 영광된 어제보다 힘겨운 앞날을 마주한 내일을 생각하면 떠나는 발걸음이 무겁다”고 소회를 밝혔다.

관련기사



그는 이어 “현대차가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하고 100년 기업이 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결할 일이 있다”며 “우리 직원들이 잘못된 신화, 즉 ‘대마불사(大馬不死)’라는 잘못된 미신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큰 기업들도 지속적으로 갈등에 시달리다 보면 쓰러진다는 사실을 최근 많이 봐 왔고, 지금 이 순간에도 숱한 기업들이 생사의 갈림길에 서 있다”며 “그럼에도 ‘우리 회사는 괜찮다’는 잘못된 믿음으로 소중한 시간을 낭비하고 불필요한 비용을 너무 치렀다”고 말했다.

윤 사장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자만과 착각에 빠져 있는 노조도 현실을 직시하고 근원적인 쇄신만이 소중한 일자리를 지킬 수 있다는 인식의 대전환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박신영인턴기자 wtigre@sedaily.com

박신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