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기업

美, 현대·기아차 에어백 결함 조사

사상자 10명 발생한 쏘나타·포르테 42만5,000대 대상

현대·기아자동차의 일부 모델에서 에어백 결함으로 10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돼 미국 교통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고 AP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도로교통안전국(NHTS)은 2011년형 현대 ‘쏘나타’와 2012년·2013년형 기아 ‘포르테’에 대해 에어백 문제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기종 차량은 42만5,000대로 추정된다. NHTS는 현대·기아차의 이들 모델에서 충돌사고 6건(쏘나타 4건·포르테 2건)이 있었으며 해당 사고들에서 에어백이 작동하지 않아 4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이번 결함은 독일의 에어백 업체인 ‘ZF-TRW’가 제작한 컴퓨터 제어 시스템의 전기회로 합선이 원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NHTS는 지난 2016년 비슷한 결함으로 리콜 조치된 피아트크라이슬러 모델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관련기사



현대차는 이에 대해 3건은 에어백 제어 전기회로망의 손상 발생 때문으로 확인했으며 1건은 조사 중이라고 해명했다. 현대차 측은 에어백 미작동이 “매우 고속으로 달리다 정면충돌할 때 나타나는 매우 드문 현상”이라며 다음달 20일부터 리콜을 실시하고 리콜 대상 차량 소유주에게는 정비가 끝날 때까지 다른 차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NHTS의 조사 대상인 포르테 차량도 독일 업체가 제조한 에어백 제어 컴퓨터와 유사한 제품을 사용하고 있지만 기아차는 2002~2013년형 포르테 모델에서 ‘칩 문제로 인한’ 에어백 결함 사례는 확인하지 못했다며 리콜을 결정하지 않고 있다. 기아차는 포르테의 에어백 결함 가능성을 시사하는 신고가 2015년 보고된 바 있어 추가로 리콜 여부를 검토해 대응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정밀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소비자 보호를 위한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뉴욕=손철특파원 runiron@sedaily.com

손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