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정책

평창올림픽 특수 약했나…2월 여행수지도 14억달러 적자

평창올림픽 특수에도 여행수지가 10억달러 이상 적자를 면치 못했다. 중국인 관광객 방문이 여전히 저조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월 국제수지’에 따르면 여행수지는 14억1,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사상 최악 수준이었던 지난 1월(21억6,000만달러 적자)보다는 나아졌지만 여전히 부진한 수치다. 지난해 같은달(11억7,000만달러 적자)과 비교하면 적자 폭이 더 커졌다.

관련기사



2월엔 평창올림픽 덕분에 외국인 관광객이 전달보다 9.3% 늘어난 104만5,000명이었다. 하지만 전년 같은 기간보다는 16.5% 줄었다. 특히 중국인 입국자 수가 -41.5%로 감소 폭이 컸다. 사드 사태가 봉합됐지만 중국 관광객 수 회복은 더딘 상태임을 알 수 있다. 결국 중국 관광객 공백이 평창올림픽 특수보다 더 컸던 셈이다.

전체 경상수지는 40억3,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72개월 연속 흑자 행진이다.


서민준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