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국내증시

김문수 측 "지금 단일화 논의, 서로에게 도움 안돼"

단일화 논의 차단…감정 대립 격화

"安, 스스로 드롭하는 게 마지막 기회"

선거 전날 막판 단일화 가능성은 열어 놔

김문수 "安 안 통해…이런 경우 처음"

김문수(왼쪽 두번째)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형 최저소득보장제’를 실시하겠다고 밝히고 있다./연합뉴스김문수(왼쪽 두번째)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형 최저소득보장제’를 실시하겠다고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인 김선동 한국당 의원은 6일 ‘김문수-안철수’ 후보 단일화 논의와 관련해 “실무적으로 판단하기에 지금 후보 단일화를 논의하는 것은 서로에게 도움이 되지 못한다”고 밝혔다. 사실상 단일화 가능성을 차단한 것으로 후보 간 자존심 싸움을 벌이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선거 전날 막판 단일화에 대한 여지는 남겨놨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김문수 후보의 ‘서울형 최저소득보장제’ 공약발표 이후 기자들과 만나 “단일화가 된다면 막판에 스스로 알아서 판단하는 것이 현실 가능한 마지막 기회”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어정쩡한 대화와 어정쩡한 제안으로 (단일화 논의가) 무산되는 것보다 훨씬 더 현실적으로 가능성이 있는 것”이라며 “오히려 지금 이 상태로 가면 어느 후보가 돼야 할지 더 뚜렷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김문수 후보 측은 경쟁을 통한 단일화보다 ‘양보론’에 무게를 실었다. 김 위원장은 “3위로 전락한 후보가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3선 연임을 막기 위해 본인이 드롭해 주면서 전사하고 다음 정치적 가능성을 보는 것이 더 좋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선거 전날 막판 단일화에 대해서는 길을 열어놨다. 김 위원장은 “(단일화는) 투표하기 바로 전날일 수도 있다”면서도 “본인이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문수 후보는 지난 3일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와의 회동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안 후보와) 제일 안 통한다고 느낀 건 만났을 때 나보고 그만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면서 “나는 정치하면서 이런 경우는 처음 봤다”고 말했다.


류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