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스타 TV·방송

‘같이 살래요’ 유동근-장미희, 동거 시작..“우리 그냥 살아보자”

‘같이 살래요’의 장미희와 유동근이 동거를 시작했다.




17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에서는 박효섭(유동근 분)에게 동거를 제안하는 이미연(장미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미연은 최문식(김권 분)의 진짜 얼굴을 알게 돼 충격을 받은 바 있다. 이미연은 “내가 준 위임장으로 네가 대표님을 해임시켰니?”라고 말했고 최문식은 발뺌하며 “증거라도 있어요? 엄마라면 날 믿어야죠”라고 말했다.


이에 이미연은 이어 “네가 양 대표 해임안에 찬성했니?”라고 물었고 최문식은 “맞다”고 답했다. 왜 그랬냐는 이미연의 질문에 최문식은 “엄마야 말로 나를 아들이라고 생각해요? 엄마는 나를 언제나 버리고 싶었잖아요”라고 화를 내며 집을 나갔다.

관련기사



미연은 효섭에게 “아파죽겠다, 죽을 것 같다”며 계속해서 눈물을 흘렸다. 효섭은 “그래서 말인데 우린 결혼하지 말자”며 “세상 사람들과 자식들 눈치 보는 것도 싫다. 이 집에 너 혼자 두는 것도 걱정된다, 그냥 우리 같이 살자”라고 말했다.

이에 미연은 짐을 챙겨 효섭의 집으로 향했다. 놀라는 효섭과 그의 자식들에게 미연은 “그냥 같이 살자고 하지 않았냐, 동거하러 왔다”며 “시간도 없는데 무슨 의견을 모으고 설명하냐, 자신들 눈치 그만보자, 다 귀찮다. 어차피 내가 원하던 결혼 엎어졌다, 우리 그냥 한 번 살아보자”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김주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