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러시아월드컵-신태용號 스웨덴과 '결전의 날'] '필사즉생' 태극전사 "바이킹군단 반드시 뒤집는다"

신감독 "컨디션 조절 잘해…자신"

스웨덴, F조서 가장 해볼만한 상대

1차전 승부수 어느 때보다 강조

'트릭' 등장한 정보전까지 펼쳐

에이스 손흥민·막내 이승우 주목

이승우(오른쪽) 등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6일(현지시간)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러닝으로 몸을 풀며 스웨덴전을 위한 막바지 훈련을 하고 있다.   /상트페테르부르크=AP연합뉴스이승우(오른쪽) 등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6일(현지시간)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러닝으로 몸을 풀며 스웨덴전을 위한 막바지 훈련을 하고 있다. /상트페테르부르크=AP연합뉴스



‘죽기 아니면 까무러치기’. 2018러시아월드컵 대망의 첫 경기에 나서는 태극전사들의 각오다.

월드컵 9회 연속 본선에 진출한 한국은 18일 오후9시(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동쪽으로 400㎞가량 떨어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바이킹군단’ 스웨덴과 F조 1차전을 치른다.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를 떠나 17일 결전지 니즈니노브고로드에 도착한 태극전사들은 비장한 표정으로 킥오프를 기다리고 있다. 신태용 대표팀 감독은 “베이스캠프로 넘어온 뒤 컨디션 조절을 잘하면서 훈련이 생각보다 잘 마무리됐다. 자신감이 붙다 보니 선수들의 표정도 밝아진 것 같다”고 필승 의지를 밝혔다.

한국-스웨덴전이 열릴 결전지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 /연합뉴스한국-스웨덴전이 열릴 결전지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 /연합뉴스


◇감추고 또 감춘 전력, ‘트릭’의 결말은?=대표팀은 일찌감치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4위 스웨덴(한국은 57위)전에 ‘올인’을 선언했다. 첫 경기는 늘 중요한 법이지만 이번처럼 1차전 승부수가 강조된 적은 없었다. 2차전 상대인 멕시코가 6회 연속 16강에 오른 ‘월드컵 체질’, 3차전에 붙을 독일이 대회 2연패에 도전하는 최강팀이기 때문이다. 2014브라질월드컵 때는 2차전 상대 알제리에 초점을 맞췄다.


신 감독은 시원찮은 평가전 성적에 따른 비판을 감수하면서까지 전력 노출에 극도로 신경 써왔다. 본선에서 후반 조커 역할이 유력한 김신욱(전북)을 평가전에 선발로 꺼낸 뒤 “트릭(속임수)으로 보면 된다”는 아리송한 답변을 남길 정도였다. 일각에서 정보전을 의식하느라 가장 잘하는 것을 점검할 기회까지 놓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지만 그는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얼마나 철저하게 첫 경기를 준비했는지 보여주겠다”고 했다. 속 시원히 미리 보여주지는 못하지만 비공개 훈련을 통해 어느 정도 확신을 가졌다는 얘기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정보전은 일단은 효과를 보고 있다. 외신들이 예상한 한국의 스웨덴전 선발 라인업은 조금씩 다 다르다. 물론 다른 시각으로 보자면 본선 32개국 가운데 최약체 중 한 팀인 한국에 대해 그만큼 관심이 없다는 얘기도 된다. 베스트11 상당수의 얼굴과 포지션은 안갯속이지만 에이스 손흥민(토트넘·A매치 67경기 21골)의 입지는 흔들림이 없다. 4-4-2전형이든, 3-5-2전형이든 투톱 한 자리를 책임질 것으로 보인다. 생애 첫 월드컵인 4년 전 브라질 대회에서 1골을 터뜨렸으나 조별리그 탈락에 서러운 눈물을 쏟아냈던 손흥민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정상급 공격수로서 증명의 무대에 섰다.

◇이승우·신태용의 첫 번째 월드컵=FC바르셀로나 유소년팀 출신의 스무 살 막내 이승우(엘라스 베로나)는 이번에 처음으로 대표팀에 소집돼 최종 23명을 뽑는 서바이벌 게임을 통과하더니 유력 선발 카드로까지 입지가 격상했다. 러시아 입성 후에도 특유의 에너지로 팀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신 감독은 이승우를 뽑을 때부터 스피드와 두려움 없는 돌파로 장신숲을 헤집는 역할을 주문해왔다. 이에 이승우는 “부담보다 기대가 크다”는 다부진 각오를 밝혀왔다. 이승우가 스웨덴전에 선발로 나서면 20세6개월로 한국 선수의 월드컵 출전사에 역대 네 번째 최연소 출전 기록을 남긴다.

신 감독도 월드컵이 처음이다. 그는 선수 시절 K리그에서 뚜렷한 활약을 펼쳤지만 A매치 23경기 3골의 기록만 남겼을 뿐 월드컵에는 부름을 받지 못했다. 한국이 2002년부터 이어온 월드컵 1차전 무패 기록은 신 감독에게 부담일지도 모른다. 한국은 지난 브라질 대회까지 조별리그 1차전에서 3승1무를 거뒀다. 팬들은 기분 좋은 첫판 징크스가 러시아마저 휘감아주기를 바라고 있다.


양준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