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홍대·합정 상권 임대료 1년새 22.58%↑

잠실·서울대입구역 상권도 상승
신사역·혜화동·명동 상권은 임대료 하락

  • 박윤선 기자
  • 2019-05-15 09:59:57
  • 정책·제도
홍대·합정 상권 임대료 1년새 22.58%↑

서울시 중대형 상가 임대료가 1년 새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홍대·합정 상권으로 나타났다.

15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통계누리의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8년 4·4분기 기준 2017년 4·4분기 대비 서울시 주요 상권 중 임대료가 가장 많이 상승한 상권은 홍대·합정 상권으로 조사됐다. 이 조사는 중대형 상가를 기준으로 작성됐다. 중대형 상가란 일반건축물대장상의 주용도가 상가이고 3층 이상이거나 연면적 330㎡를 초과하는 일반건축물이다.


2018년 4·4분기 기준 홍대·합정 상권 임대료는 ㎡당 2017년 4·4분기 5만5,800원에서 6만8,400원 상승했고 이는 전년 대비 22.58% 상승한 것이다. △잠실상권(4.07%) △서울대입구역 상권(3.34%) △왕십리 상권(2.89%)이 뒤를 이었다.

반면 임대료가 하락한 상권은 △신사역 상권(-11.91%) △혜화동 상권(-5.97%) △명동 상권(-4.73%) 등으로 조사됐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임대료 상승과 하락은 실질적으로 세입자의 매출 여건과 연관성이 있는데 지역에 따라 상권 콘텐츠 약화, 젠트리피케이션(내몰림) 현상에 따라 소비인구의 유입량이 낮아지면서 임대료 하락 요인을 발생시키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