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카이스트 폭발사고, 유리창 모두 '와장창' 무인기 배터리 폭발한 듯

사진=대전소방본부 제공사진=대전소방본부 제공



24일 오전 1시 41분경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 문지캠퍼스 행정동 건물 4층에 입주한 한 업체 사무실에서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20여분 만에 진화됐으나 사무실 내부 50㎡는 모두 불에 탔다.

폭발로 인해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화재 진압 과정에서 소방관 2명이 손에 2도 화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다.


화재는 같은 건물에 입주한 다른 회사 직원이 목격하고 119에 신고했다.



이 폭발로 인해 주변 유리창이 모두 깨질 만큼 충격이 컸다.

불이 난 곳은 무인기를 개발하는 업체 사무실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무인기에 장착된 전기 배터리가 폭발한 것 같다”며 “폭발과 화재 중 어느 것이 먼저 발생했는지는 좀 더 조사해봐야 한다”고 전했다.

김진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