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공식입장]‘메피스토’측 “양다리 논란 남태현 하차 확정”

양다리 논란을 일으킨 남태현이 뮤지컬 ‘메피스토’에서 하차한다.

남태현 /사진=양문숙 기자


10일 뮤지컬 ‘메피스토’ 제작사 메이커스프로덕측은 “ 예상치 못했던 상황으로 인해 뮤지컬 ‘메피스토’ 공연 내 메피스토 역의 남태현 배우는 제작사와 소속사 간의 협의 끝에 부득이하게 하차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앞서 남태현과 공개연애를 인정했던 장재인은 지난 7일 오전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태현과 다른 여성이 나눈 카카오톡 대화내용을 공개했다. 장재인은 “알아가는 사이에 멋대로 공개연애라고 인정해서 내 회사분들 내 상황 곤란하게 만들어놓고, 이렇게 살려면 공개하지 말아야지”라며 “그동안 다른 여자분들은 조용히 넘어갔나본데 나는 다른 피해자 생기는 것 더는 못본다. 정신 차릴 일은 없겠지만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가지고 살라”고 남태현에 일침을 남겼다.

이후 남태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 당사자인 장재인 씨와 메신저 당사자(A씨)께 깊은 사죄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명백한 잘못이 존재하지만, 지금 여론은 조금 사실이 아닌 부분까지도 확인 없이 게재하고 있다”며 “최대한 빨리 자필 사과문과 해명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뮤지컬 ‘메피스토’ 제작사 메이커스프로덕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뮤지컬 ‘메피스토’ 제작사 메이커스프로덕션입니다.

먼저 뮤지컬 ‘메피스토’에 보내주시는 관심과 사랑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예상치 못했던 상황으로 인해 뮤지컬 ‘메피스토’ 공연 내 메피스토 역의 남태현 배우는 제작사와 소속사 간의 협의 끝에 부득이하게 하차하게 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뮤지컬 ‘메피스토’ 공연에 관심과 애정을 표해주신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메이커스프로덕션 드림.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