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제도

김현미 국토부 장관, “부동산 정책 많아 책임 막중하다”



김현미(사진) 국토교통부 장관이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 등판론에 대한 불끄기에 나섰다.


김 장관은 24일 국토부 간부회의를 통해 “진행되고 있는 중요한 부동산 정책이 많아 책임이 막중하다”며 장관직을 이어갈 것을 시사했다. 김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확산되고 있는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국토부 장관 내정설을 잠재우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전 실장도 당분간 쉬면서 학교에 돌아가 강의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김 장관의 유임에 힘을 실었다. 청와대 역시 김 전 실장의 국토부 장관설에 대해 “향후 거취가 결정된 게 없다”고 공식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한편 이달 취임 2주년을 맞이한 김 장관은 이번 주 방송기자들과의 토론회를 통해 3기 신도시, 주거복지 정책 등 주요 주택정책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할 예정이다.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설부동산부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영화 '내부자들'처럼 거대악을 무너뜨리는건 내부고발자입니다. 그대들의 용기를 응원합니다.
서울경제 부동산부에서 일합니다
내부고발자들, 드루와 드루와 모히또 한잔 사줄테니.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