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종합] (여자)아이들, 4연속 히트 도전장..업그레이드된 뉴트로 힙합 ‘Uh-Oh(어-오)’

(여자)아이들이 한층 업그레이드된 뉴트로 힙합곡을 들고 나왔다. 90년대 감성을 재해석한 신곡 ‘Uh-Oh(어-오)’로 4연속 히트 도전장을 내민다.

(여자)아이들은 26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새 디지털 싱글 ‘Uh-Oh’(어-오) 발매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여자)아이들의 신곡 ‘Uh-Oh(어-오)’는 ‘LATATA(라타타)’부터 ‘한(一)’, ‘Senorita(세뇨리타)’를 연이어 히트시킨 리더 소연의 자작곡으로 (여자)아이들 만의 세련된 감성으로 90년대 트렌드를 재해석하며 걸그룹으로서는 흔치 않는 붐뱁 장르에 도전했다.





또한 당황스러운 상황에서 절로 나오는 추임새인 ‘어-오’를 통해 처음엔 관심 없다가 뒤늦게 와서 친한 척 하는 사람들을 재치있게 디스하는 곡이다. 특히 기존 (여자)아이들과는 또 다른, 직설적인 가사와 파워풀한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신곡 프로듀싱에도 참여한 소연은 “힙합 장르는 데뷔 전부터 꼭 해보고 싶었던 장르다. ‘라타타’도 그렇고 힙스러운 느낌을 조금씩 가미했었다. 사실 그래서 나는 부담이 안됐다. 모두의 의견이 힙한 콘셉트를 했을 때 각자의 개성이 더 보여지는 것 같다는 의견을 듣고 쓴 곡이다. “고 설명했다.

이어 소연은 ”이번 신곡은 붐뱁 힙합 장르로 시원한 여름곡이다.. 90년대 힙합인데 음악도 패션도 힙합이라서 (여자)아이들만의 힙합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90년대 붐뱁 장르를 시도한 이유는 ‘아이들만의 새로운 색’을 보여주기 위함이다. 그는 “뻔한 힙합은 하고 싶지 않았다”며 “아이들만의 힙합은 어떤 것일까 고민하다가 붐뱁 힙합 장르를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지나간 장르는 없다고 생각한다. 트렌드에 정답은 없다고 생각한다. 오리엔탈적이고 아날로그 적인, 날것의 느낌과 멤버들이 잘 어울린다는 생각을 항상 해왔다. 트랩힙합처럼 신나는 곡보다는 붐뱁이 잘 어울리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힙합 장르의 매력에 대해선, “‘언프리티 랩스타3’도 하면서 가장 좋았던 건 솔직한 매력을 쓸 수 있다는 거다. 솔직하게 얘기할 수 있는 게 힙합의 매력이라고 생각했다. 이번에도 재치있는 디스로 솔직하게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걸그룹으로서 센 노래와 가사, 안무가 파격적이다. 이에 멤버 슈화는 “새로운 장르로 변화하고 획기적인 변화를 시도하면서 아이들만의 색깔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 새로운 시도를 하면서 저희 만의 색깔이 짙어지는 것 같고 이 곡으로 아이들만의 매력이 느껴진다면 좋을 것 같다. 재미있게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민니는 “소연이가 어떤 음악을 만들었을까 기대 많이 했는데 듣자마자 이거 되게 새롭다 싶었다. 듣자 마자 바로 따라부를 수 있어서 팬분들도 쉽게 따라 부를 수 있으실 것 같다”고 전했다.



(여자)아이들 수진, 미연, 소연, 우기, 슈화, 민니가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두번째 디지털싱글 ‘Uh-Oh(어-오)’ 발표 기념 쇼케이스에서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이어 미연은 “새로운 시도를 도전할 때 부담을 가지거나 겁을 낸 적은 없었다. 누구나 답답할 때 하고 싶었던 말들을 이야기하는 시원한 곡인 것 같다. “고 자부심을 내보였다.

(여자)아이들만의 확고한 컬러는 계속될 전망. 우기는 ”우리만의 색이 있는 노래를 해왔다. 소연이 리더로서 우리와 가장 잘 어울리는 콘셉트와 색을 알고 있다. 우리만의 색이 있는 음악을 했던 것, 그리고 멤버 각자의 다른 개성이 장점이다“고 말했다.

한편, 데뷔 1년을 맞이하는 괴물 신인 (여자)아이들은 올해 목표로 “음원 차트 높은 순위 외에도 이번 해에는 네버랜드((여자)아이들 팬덤) 팬들과 소통을 더 많이 하고 싶어서 미니 콘서트나 팬미팅도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여자)아이들의 디지털 싱글 ‘Uh-Oh(어-오)’는 오는 26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양문숙 기자]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