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NHK "日, 공작기계·탄소섬유 등 추가 규제할수도"

日국민 60% "아베조치 타당"
내각지지율은 여전히 하락세

일본 정부가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에 대한 한국의 관리가 개선되지 않을 경우 일부 공작기계와 탄소섬유 등에 대한 추가 수출규제에 나설 수 있다고 NHK방송이 8일 보도했다.

NHK는 이날 “일본 정부는 이번 3개 품목에 대한 수출관리 강화를 계기로 한국에 원자재의 적절한 관리를 촉구할 계획”이라면서 “(한국 측에) 개선 움직임이 없으면 규제강화 대상을 다른 품목으로 확대하지 않을 수 없다고 보고 한국의 대응을 신중하게 지켜볼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추가 규제 대상이 될 품목으로는 일부 공작기계와 탄소섬유 등이 거론됐다. 지난해 한국의 대일 무역적자 가운데 기계류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만큼 공작기계까지 규제 리스트에 오르면 한국에 상당한 타격을 입힐 수 있다. 또 현대차가 수소연료 탱크에 일본 도레이에서 수입한 탄소섬유를 활용할 만큼 한국의 일본산 탄소섬유 의존도도 높다.


한편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한일관계가 갈수록 악화하는 가운데 일본인 10명 가운데 6명은 아베 신조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가 타당하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일본 TBS방송 계열사인 JNN은 지난 6~7일 성인 2,31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일본 정부가 한국에 수출규제를 강화한 데 대해 “타당하다”고 답한 사람이 58%, “타당하지 않다”고 답한 사람은 24%에 그쳤다고 전했다.

반면 내각 지지율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JNN은 아베 내각 지지율이 전월 대비 0.4%포인트 낮아진 58.7%를 기록했으며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지난달과 같은 36.9%였다고 전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4일부터 한국에 대해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리지스트, 에칭가스(고순도 불화수소) 등 핵심소재 3개 품목의 수출관리를 강화했다. 이에 한국 정부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경제보복이라는 비판을 제기하며 조치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김창영·전희윤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