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일본 제품 불매운동 영향?"...마트·편의점서 日 맥주 판매량 감소

전체 맥주 판매량 증가...일본 맥주↓·국산 맥주↑

  • 김민주 기자
  • 2019-07-09 08:49:57
  • 경제동향
'일본 제품 불매운동 영향?'...마트·편의점서 日 맥주 판매량 감소
편의점에서 판매되고 있는 수입맥주./사진=BGF리테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일본 제품 불매운동 여론이 확산되면서 일본 맥주 판매량도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8일 이마트는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가 발표된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일본 맥주 매출이 직전 주간의 같은 요일과 비교해 14.3% 줄었다고 밝혔다.

무더위의 영향으로 전체 맥주 판매량과 국산 맥주의 판매량은 증가했지만 일본 맥주는 매출이 감소했다. 이 기간 수입 맥주 매출은 2.9%, 국산 맥주 매출은 3.6% 신장한 점을 고려하면 소비자들이 일본 대신 국산이나 다른 나라 맥주를 구매한 것으로 보인다. 롯데마트의 집계에서도 같은 기간 일본 맥주의 매출이 10.4%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편의점에서도 비슷한 판매량 추이를 보였다. 편의점 CU에서는 1∼7일 일본 맥주 매출이 직전 주 같은 요일보다 11.6% 감소했다. 이는 이 기간 전체 맥주 매출이 2.6% 늘어난 가운데 국산 맥주는 4.3%, 수입 맥주는 1.5%의 신장률을 보인 것과 대비된다.

GS25에서는 3∼7일 닷새 동안 일본 맥주 매출이 한 주 전 같은 요일보다 23.7% 줄어들었다. GS25에서도 전체 맥주 매출은 1.2%, 국산 맥주는 8.4% 증가했으나 일본 맥주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GS25에서는 특히 이 기간 500㎖ 대용량 캔맥주 매출에서 부동의 1위를 유지해온 아사히 캔맥주가 국산 맥주인 카스에 1위 자리를 내주었다. 3∼7일 사이 대용량 캔맥주 매출에서 일본 맥주가 차지하는 비중은 17.7%로 직전 주 같은 요일(23.8%)보다 감소했지만 국산 맥주 매출 비중은 26%에서 31%로 증가했다.

세븐일레븐에서도 국산 맥주 매출은 3.2%, 수입 맥주는 1% 증가한 데 반해 일본 맥주는 9.2% 감소했다.

한편 일부 마트와 편의점주들은 지난주 일본산 제품 판매를 중단하기도 했다. 이에 유통업계 관계자는 “지난주 초까지는 매출에 큰 변동이 없었지만, 주말을 기점으로 소비자들 사이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하면서 일본 맥주 매출도 크게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070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