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제도

29일부터 계약만료 6개월전에도 HUG 전세보증 가입한다



오는 29일부터 전세금 5억원 이하(지방은 3억원 이하) 세입자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전세보증금 반환보증(전세보증)’ 상품에 전세계약 종료 6개월 전까지 가입할 수 있다. 기존에는 미분양관리지역 내에서만 시행했는데 이를 전국으로 확대한 것이다.

HUG는 지난 3일 정부가 발표한 ‘2019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의 후속조치로 이 같은 내용의 ‘전세보증 특례지원 제도’를 29일부터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기존 전세보증은 전체 전세계약 기간의 절반이 경과하기 전 보증을 신청해야 가입이 가능해 임차인들의 불편이 많았다. HUG는 지난해 10월 말부터 미분양관리지역 내 세입자가 전세계약 만료 6개월 전에만 보증을 신청하면 가입이 가능하도록 특례보증을 운영해 왔는데 이를 전국으로 확대한다. 이번 특례 보증은 시행일로부터 1년간 운영될 예정으로 향후 시장상황에 따라 연장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한동훈 기자
hoon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