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공식] ‘뭉쳐야찬다’ 측 “심권호, 개인 사정으로 잠정 하차 일 뿐”

레슬링 선수 출신 스포츠 해설가 심권호가 ‘뭉쳐야 찬다’에서 잠정 하차했다.



JTBC 측은 20일 “심권호가 개인 사정으로 인해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 잠정 하차한다”며 “영구 탈퇴가 아니므로 본인이 원하면 언제든지 다시 돌아 올 수 있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지난 19일 방송된 ‘뭉쳐야 찬다’에서, 안정환은 “심권호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당분간 (‘어쩌다FC’를)휴식하기로 했다. 선수를 보강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안되면 우리끼리 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