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제도

관리비 공개 공동주택 1,000만 가구, 연 20조원 예상



한국감정원은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K-apt)에 관리비를 공개하는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이 2019년 상반기 기준 1,000만 가구, 연간 규모액은 20조원에 육박한다고 14일 밝혔다. 2015년 840만 가구에서 꾸준히 증가해 2019년 상반기에는 980만 가구를 넘겼다.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은 공동주택 관리비의 투명성 제고 및 건전한 관리문화 정착 도모를 위해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의 관리비를 공개하고 있다.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은“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K-apt)은 관리비정보, 유지관리이력정보, 전자입찰정보 등을 제공하며 이를 더욱 고도화하여 관리비 부과와 집행의 투명성을 높이고, 나아가 비주거용 부동산의 관리비 공개제도 도입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동주택 관리비 정보는‘한국감정원 부동산정보 앱’또는‘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K-apt)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이재명 기자
now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설부동산부 이재명 기자 nowlight@sedaily.com
침묵과 빛의 건축가 루이스 칸은 빛을 다뤄 공간을 규정했습니다.
찬란히 퍼져있는 당신의 이야기를 기사로 비춰 비로소 세상에 소중함을 드러내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