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관리비 공개 공동주택 1,000만 가구, 연 20조원 예상

관리비 공개 공동주택 1,000만 가구, 연 20조원 예상

한국감정원은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K-apt)에 관리비를 공개하는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이 2019년 상반기 기준 1,000만 가구, 연간 규모액은 20조원에 육박한다고 14일 밝혔다. 2015년 840만 가구에서 꾸준히 증가해 2019년 상반기에는 980만 가구를 넘겼다.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은 공동주택 관리비의 투명성 제고 및 건전한 관리문화 정착 도모를 위해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의 관리비를 공개하고 있다.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은“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K-apt)은 관리비정보, 유지관리이력정보, 전자입찰정보 등을 제공하며 이를 더욱 고도화하여 관리비 부과와 집행의 투명성을 높이고, 나아가 비주거용 부동산의 관리비 공개제도 도입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동주택 관리비 정보는‘한국감정원 부동산정보 앱’또는‘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K-apt)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재명기자 now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