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종합] '데뷔 30주년' 이승환, "단언컨대 자신있게 들려줄 최고의 앨범"

“아무도 하지 않은 단 한가지를 했던 30년이였어요”

사진=드림팩토리


‘공연의 신’ 이승환이 새 정규 앨범 ‘FALL TO FLY 後’으로 화려하게 귀환했다. 지난 2014년 11집 ‘FALL TO FLY 前’이후 5년만의 컴백이다.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구름아래소극장에서 이승환의 30주년 기념 12집 정규 앨범 ‘FALL TO FLY 後’ 발매 기념 음감회가 열렸다.

타이틀 곡 ‘나는 다 너야’는 최근 트렌드의 뉴트로(New+Retro)경향의 곡으로 60년대 모타운 사운드에서 착안하여 작업한 곡이다. 요즘 청춘들의 사랑과 삶을 감각적인 가사와 중독성 강한 멜로디로 표현했다. 특히 빈티지 악기들과 기타 앰프 등만을 사용하여 가요에선 듣기 힘든 사운드를 만들어냈다.

자작곡 ‘나는 다 너야’를 타이틀곡으로 내세우며 또 하나의 ‘명반’의 탄생을 예고한 이승환은 “20년동안 타이틀 곡 선정에 헛발질을 했어요. 이번 타이틀 곡 선정에는 처음으로 모니터링을 해봤어요. 타이틀 곡 ‘나는 다 너야’는 30대 40대에서 1위를 차지한 곡이에요. 이번에는 대중들의 귀를 믿으려고요”고 말했다.

사진=드림팩토리


사진=드림팩토리


이승환은 “알려지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어요. 20대 분들이 제 음악을 아시면 좋겠다 생각했는데 이번 타이틀 곡이 딱이라고 생각했죠”라고 설명했다.

신곡 ‘나는 다 너야’는 사랑의 유예기간이 지나 연인의 부재를 느끼며 연인의 소중함을 풀어낸 노랫말이 인상적이다. 이승환은 “가을이나 겨울에 훈훈하게 들을 수 있는 노래를 만들고 싶었어요. 이번 타이틀 곡은 소소한 행복을 그리는 노래라고 생각해요. 가볍게 들어도 흐뭇하고 좋은 음악이 아닐까 생각해요”라고 말했다.


어린 시절 ‘모타운 사운드’을 듣고 자랐다는 이승환은 “어렸을 때 들었던 게 영향력이 남아있었어요. 레트로 붐도 있고 좀 더 그런 사운드에 접근해보자고 생각했어요. 음악을 녹음할 때 쌓아나간다는 의미가 별로 없어요. 그런 것을 해보고자 노력과 시간을 많이 들였어요”고 설명했다.



수록곡 ‘30년’은 이승환의 오랜 음악 파트너 이규호의 곡으로 30주년을 맞은 그의 열두 번째 앨범에 가장 어울리는 첫 곡이다. 이승환은 30년 동안 쉽지만은 않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1997년 ‘애원’ 뮤직비디오 귀신을 조작했다고 했을 때 굉장히 힘들었어요. 99년도에 은퇴를 암시하는 곡 ‘당부’를 쓰기도 했죠. 그땐 나이도 어렸고 세상 풍파를 이겨내는 법을 몰랐어요”라고 전했다.

이어 “최근에는 저의 성향이 드러나는 곡을 써서 ‘국민의 절반을 잃었다’는 말을 듣고 있어요. 제가 쓰는 곡들은 제 생각, 성향이 실제로 녹아내고 있고 제 음악 자체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좋아하시지 않을까 주제넘게 두렵게 생각하고 있어요”고 밝혔다.

사진=드림팩토리


사진=드림팩토리


이승환은 5년간의 공백기를 언급하며 “사실 간간이 미니 앨범도 냈고 싱글을 일년에 한, 두번 냈었죠. 그 해에 히든싱어 방송으로 많은 공연을 다녀왔어요. 사실 쉼이 없었죠”라고 했다.

또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해 “오는 11월에는 데뷔 30주년 기념 대규모 콘서트 ‘무적전설’이 계획되어 있고 전국, 해외투어까지 잡혀 있어 내년 하반기까지 매주 공연을 해야 하는 상황이에요”고 밝혔다.

5년만에 대중 앞에 나선 이승환. 그는 “뮤지션들은 최근 앨범을 가장 좋다고 생각해요. 그 의미는 그만큼 노력했거나 음악에 대한 자부심이 있기 때문이죠. 자신 있게 이번 앨범을 팬들에게 들려드리고 저희 팬들이 저를 계속 자랑스러워 할 수 있을 거라는 바람이 있어요”라고 포부를 전했다.

이승환의 12집 정규 앨범 ‘FALL TO FLY 後’는 데뷔 30주년인 오늘 15일 정식 발매된다.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