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종합] 설리 사망, 자택서 숨진채 발견..“평소 우울증 앓았다”

가수 겸 배우 설리(25·본명 최진리)가 극단적 선택을 한 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4일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설리는 이날 오후 3시 21분께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최초 발견자는 그의 매니저로, 발견 당시 이미 숨져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매니저는 전날 오후 6시 30분께 최 씨와 마지막 통화를 한 뒤로 연락이 되지 않자 이날 최 씨의 집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현재까지 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최 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이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유서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2009년 걸그룹 f(x) 로 데뷔한 최 씨는 2014년 악성 댓글과 루머로 고통을 호소하며 연예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가 이듬해 연기 활동에 집중하겠다고 팀에서 탈퇴했다. 그는 현재 JTBC2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 MC로 출연하고 있다.

설리는 평소 우울증을 호소한 바 있다.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