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공식입장] SM 측 “설리 빈소, 유족 뜻 따라 별도의 조문 장소 마련”

SM엔터테인먼트가 설리의 팬들을 위해 별도의 조문 장소를 공지했다.



설리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15일 공식 SNS를 통해 “유가족분들의 뜻에 따라 별도의 조문장소를 다음과 같이 마련했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설리를 조문할 수 있도록 마련된 장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7호(지하1층)이며 15일 오후 4시부터 9시, 16일 정오부터 오후 9시까지 조문이 가능하다.



한편, 14일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설리는 이날 오후 3시 21분경 수정구의 자택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신고를 접수 받고 현장으로 출동해 사망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신고자는 설리의 매니저로 전날 저녁 6시30분쯤 설리와 마지막으로 통화한 이후 연락이 닿지 않아 설리의 집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매니저는 설리가 평소 심한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