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빅뱅 탑, 악플러에 일침 "악플은 살인이다"

  • 김주원 기자
  • 2019-10-16 14:42:10
  • TV·방송
그룹 빅뱅 멤버 탑(32, 최승현)이 악성 댓글을 다는 네티즌들을 향해 짧게 일침을 가했다.

빅뱅 탑, 악플러에 일침 '악플은 살인이다'
사진=탑 SNS

탑은 오늘(16일) 자신의 SNS에 “악플은 살인이다. 자유에는 책임이 따른다”라는 짧은 글이 담긴 다른 SNS 계정 화면을 캡처해 올렸다. 평소 악플로 고통 받았던 배우 겸 가수 설리(본명 최진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데 대한 안타까움에서 악플러 비판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4일 설리(본명 최진리)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며 연예계는 예정된 행사를 취소하고 일정을 변경하는 방식으로 설리를 애도하고 추모하고 있다.

한편, 탑은 지난 7월 소집해제 이후 연예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