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와디즈 투자형 크라우드펀딩 기업, 첫 IPO 사례 나왔다

핀테크 보안기업 아톤, 2016년 와디즈 통해 자금조달

와디즈 "투자자 3년반 만에 740% 수익 실현"

/사진제공=와디즈


와디즈 투자형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자금을 모집한 기업 가운데 기업공개(IPO) 단계까지 도달한 곳이 배출됐다.


17일 와디즈에 따르면 이날 코스닥에 상장하는 핀테크 보안기업 아톤(구 에이티솔루션즈)은 지난 2016년 투자형 크라우드펀딩으로 약 9,000만원의 자금을 조달하는데 성공했다. 펀딩 성공 후 코스닥 시장 안착까지 3년 정도가 걸렸다. 아톤은 2016년 투자형 펀딩 진행 당시 216억이었던 기업가치가 상장 후 시가총액이 1,814억원대로 예상된다. 기업가치만 따지면 약 8.4배 상승한 것으로 투자자는 3년 반 만에 740%의 수익 실현이 가능해졌다.

관련기사



와디즈 측은 비상장기업에 투자했을 경우 일반적인 투자금 회수 방법인 구주매각, 인수합병(M&A), 상환전환권 행사, 기업공개 등이 있으며 아톤은 공개시장인 코스닥에 상장함으로써 이상적인 투자금 회수 기회가 제공됐다고 평했다. 상장 주관사인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아톤이 제공하는 핀테크 보안 솔루션과 이에 기반한 차별적 수익 구조를 긍정적으로 평가해 최근 침체된 기업 공개 시장 상황에도 불구하고 아톤의 사업 경쟁력과 미래 성장성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평했다.

와디즈는 지난 2016년 1월 자본시장법 개정에 따른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제도가 만들어진 이래 금융위원회로부터 1호 온라인소액투자중개업 라이선스업체로 활약해왔다. 와디즈 신혜성 대표는 “이번 사례는 저성장 시대에 비상장기업인 스타트업에 투자함으로써 기존 금융·투자 시장에서 얻기 어려운 높은 수익을 짧은 시간 내에도 구현 할 수 있다는 것을 실제로 증명한 사례”라며 “앞으로 스타트업 및 창업기업 등을 위한 모험 자본을 더욱 활성화 하고 좋은 투자자와 좋은 기업을 서로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 잘 감당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수민 기자
noenem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