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세금

30년 이상 가입 국민연금 수급자 1만2,000명…月 127만원 받아

月 200만원 이상 수급자 44명 달해



국민연금 제도 시행 이후 30년 이상 가입해 노령연금을 타는 수급자가 1만2,000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한 달 평균 127만원의 노령연금을 받고 있다.

22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올해 6월 현재 전체 노령연금 수급자는 389만8,000명이다. 남성이 257만8,000명(66.2%), 여성이 132만명(33.8%)이다.

가입 기간별로는 △ 10년 미만 120만4,000명(30.9%) △ 10∼20년 미만 209만7,000명(53.8%) △ 20년 이상 59만7,000명(15.3%) 등이다.


특히 30년 이상 가입 노령연금 수급자도 1만2,000명에 달했다. 이들은 국민연금이 1988년 도입된 점을 고려할 때 제도 시행 때부터 가입한 수급자들이다.

관련기사



국민연금 제도가 무르익으면서 장기 가입 혜택을 보는 수급자도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전체 노령연금 수급자에서 20년 이상 가입자의 비율은 2014년 8.9%에 불과했지만, 올해 6월 현재 15.3%로 늘었다. 20년 이상 가입 수급자의 평균 연금월액은 93만원이며, 30년 이상 가입 수급자는 월평균 127만원에 달했다.

최고 수급자의 노령연금 수급액은 월 210만8,000원이었다. 월 200만원 이상 받는 노령연금 수급자는 올해 6월 현재 44명이었다. 이런 금액은 월 52만3,000원에 불과한 전체 노령연금 수급자의 평균 연금월액(특례연금과 분할연금 제외)과 비교된다.

국민연금에 가입해 월 100만원이 넘는 노령연금이 고정 수입으로 들어오면 노후 최소생활을 하는 데 실질적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국민연금연구원의 ‘중고령자의 경제생활 및 노후준비 실태’ 보고서를 보면, 2017년 기준으로 50대 이상 중고령자는 노후에 기본적인 생활을 할 수 있는 월 최소생활비로 부부는 176만100원, 개인은 약 108만700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왔다.최소생활비는 특별한 질병 등이 없는 건강한 노년을 가정해, 최저 생활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비용을 말한다.


김민혁 기자
mineg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