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손정의 '자금난' 위워크에 50弗 수혈…경영권 확보하나

  • 이신혜 기자
  • 2019-10-22 08:46:32
  • 경제동향

손정의, 소프트뱅크, 위워크, 스타트업

손정의 '자금난' 위워크에 50弗 수혈…경영권 확보하나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의 손정의 회장/연합뉴스

‘투자업계 큰손’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이 ‘자금난’에 빠진 미국 사무실 공유스타트업 ‘위워크’에 수조원대 자금을 지원하면서 사실상 경영권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고 CNBC 방송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BC 방송은 익명의 관계자들을 인용해 “소프트뱅크가 위워크에 40억~ 50억 달러(4조 7,000억~5조 9,000억원)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도 “소프트뱅크가 위워크에 50억~80억 사이의 달러를 투입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손정의 '자금난' 위워크에 50弗 수혈…경영권 확보하나
위워크/연합뉴스

당초 기업공개(IPO)를 통해 사업 자금을 수혈하려던 위워크는 애덤 뉴먼이 최고경영자(CEO)에서 물러난 데 이어 상장까지 연기하면서 자금난이 악화한 상태다. 소프트뱅크 측은 위워크가 내년 영업을 위해 최소한 30억 달러(약 3조 5,000억원)가 필요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소프트뱅크는 이같은 자금 지원에 나서면서 사실상 위워크의 경영에 나선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CNBC는 “소프트뱅크가 위워크의 경영권을 확보하는 협상에서 상당한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전했다. 소프트뱅크는 이미 위워크의 지분 3분의 1을 보유하고 있다. 소프트뱅크 측의 마르셀로 클라우레가 위워크 경영에 관여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위워크 임원진은 오는 22일 회의를 갖고 소프트뱅크 측의 제안을 상세히 검토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이신혜인턴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