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與 원내부대표 "'타다'는 불법택시"

이규희 의원, 정책조정회의서 발언

이인영 "당과 조율 안된 개인 의견"

이규희 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규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를 ‘불법택시’라고 규정했다. 이에 대해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조율되지 않은 개인 의견”이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8일 타다 운영사 브이씨앤씨(VCNC)의 모회사 쏘카 이재웅 대표를 불구속 기소했다.

민주당 원내부대표를 맡고 있는 이규희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개인 의견이라는 점을 밝힌 뒤 “타다를 바라보는 두 가지 시각이 있다. 검찰의 ‘불법택시 영업’ 시각, 또 하나는 ‘신산업’ 시각”이라며 “타다는 본질상 자가용 영업이다. 타다가 제공하는 일자리는 저임금 비정규직 일자리에 불과하다”고 발언했다.



이어 “택시기사들은 택시요금을 억제하고 제때 감차하지 못한 정책의 피해자”라면서 “택시산업 안전과 택시기사 처우 개선이 먼저이고, 모빌리티 혁신과 국민 편익, 이동수단 혁신은 그 다음이라는 것을 분명히 말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국민을 하향 평준화하는 저임금 일자리를 양산해 후진국으로 가느냐, 아니면 혁신적 노동생산성 향상을 통해 고임금 선진국으로 가느냐를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 의원 말은 조율 안된 개인 의견”이라는 이 원내대표의 입장을 전하며 해명했다. 그러면서 박 원내대변인은 “이 의원의 발언은 당의 주도적 의견, 다수 의견이 절대 아니다”고 첨언했다.
임지훈 기자
jh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임지훈 기자 jhlim@sedaily.com
흩어져 있는 펙트를 모아 그 의미를 전해드리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