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인간중심 모빌리티' 선언한 정의선

'모빌리티 포럼' 개막연설

혁신 이동수단 자리잡으려면

도시 자체의 변화 동반 필요

'스마트시티 자문단' 등 운영

새로운 개발 방향 제시 계획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이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2019’에서 개막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005380)그룹은 인간 중심의 미래를 위한 모빌리티를 연구하고 있습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이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2019’ 개막연설에서 현대차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은 ‘인간 중심(Human-Centered)’이라고 선언했다.

관련기사



정 수석부회장은 “‘인간을 위한 것이 아니라면 혁신적 모빌리티가 무슨 의미가 있는가’라는 생각을 갖게 됐다”며 “도시와 모빌리티는 그 시작부터 우리 인간을 위해 개발되고 발전돼왔기에 현대차그룹은 보다 넓은 인문학적 관점에서 인간 중심의 미래를 위한 모빌리티를 연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단순히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것을 넘어 인류의 삶에 공헌하는 새로운 모빌리티 시대를 준비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은 현대차그룹의 혁신 거점인 ‘현대 크래들’이 주관하는 행사로 글로벌 기업 경영자와 석학,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해 미래 모빌리티 방향성과 혁신 비즈니스 등을 논의하고 공유한다. 올해는 미국 도시개발 건축가로 잘 알려진 피터 캘도프를 비롯해 롤프 후버 H2에너지 회장, 마테 리막 리막 최고경영자(CEO) 등이 패널 및 발표자로 참석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미래 새로운 모빌리티가 자리 잡으려면 도시 자체의 혁신과 변화가 반드시 동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제가 대학원을 다녔던 1995년 이후 샌프란시스코의 가장 큰 변화는 모빌리티가 소유에서 공유로 바뀌기 시작하는 새로운 전환점을 제시했다는 것”이라면서 “하지만 차량을 소유한다는 개념이 아직 사라지지 않았고 새로운 서비스들이 완전히 기존의 문제점들을 해결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전기차, 마이크로 스쿠터 등 혁신적인 이동수단 역시 땅 위를 다니는 또 다른 모빌리티에 불과하기 때문에 한정된 도로상황을 극복하기는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며 “새로운 모빌리티를 수용할 수 있는 도시계획이 함께 실현되지 않는 한 근본적인 문제 해결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인간중심의 도시가 구축돼야 진정한 모빌리티가 작동해 모든 계층의 사람들에게 사회적 가치가 공평하게 배분될 것이라는 그의 신념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정 수석부회장은 현대차그룹이 이를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인간중심 스마트시티 자문단’을 운영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그는 “현대차그룹은 최근 ‘스마트시티 자문단’을 구성해 인간을 위한 통찰력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며 “자문단은 포용적(Care)이고 자아실현적(Enable)이며 역동적(Vitalize) 도시구현이라는 인간중심의 미래 도시를 위한 세 가지 핵심 가치를 도출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오는 2050년 미래 도시의 정책과 구조의 변화를 연구하는 ‘미래도시 프로젝트’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간중심 스마트시티 자문단은 심리·도시건축·디자인·공학·교통·환경 등 글로벌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미래도시가 인간 중심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려면 어떻게 설계돼야 하는지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내년 초 연구결과 공개를 목표로 자문단과 함께 스마트시티와 미래 모빌리티가 추구해야 할 청사진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별도로 ‘2050 미래도시 프로젝트’는 현대차그룹이 글로벌 전문가들과 함께 각 지역의 유형별 특성에 따라 변화하고 발전하게 될 미래 도시를 예측하는 공동 프로젝트다. 각 지역별 새로운 사업기회와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개발 방향성을 제시할 계획이다.
김민형 기자
kmh20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