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이란 "영공 침범 외국 드론 1대 격추"

"드론 잔해 수거 조사 중"

이란 '영공 침범 외국 드론 1대 격추'
드론 이미지./로이터연합뉴스

이란 방공부대는 8일(현지시간) 아침 이란 남서부 항구도시 마샤르에서 드론(무인 항공기) 1대를 격추했다고 AP,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이란 국영 IRNA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드론이 격추된 마샤르는 석유가 풍부한 후제스탄주에 있다.


골람레자 샤리아티 후제스탄주 주지사는 “격추된 드론은 분명히 외국이 소유한 것”이라며 “드론 잔해를 수거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드론이 이란 영공을 침범했다고 주장했다. 올해 6월 이란 혁명수비대가 이란 남동부 해상에서 영공 침범을 이유로 미군 드론 1대를 격추하면서 미국과 이란의 긴장이 고조된 바 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