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르노삼성차 제3노조 ‘새미래 노동조합’ 출범

향후 노사관계 변화 주목
임단협·구조조정 협의 등 현안 두고 기존 노조에 반대
“향후 조직력 확대해 노사 협상에 역할할 것”

  • 박시진 기자
  • 2019-11-09 18:17:20
  • 경제동향
르노삼성차 제3노조 ‘새미래 노동조합’ 출범
르노삼성차 노조 천막농성 모습./연합뉴스

작업량 축소에 따른 구조조정 논란으로 노사 갈등을 빚어온 르노삼성차에 제3노조가 설립됐다.

9일 부산시와 르노삼성차 등에 따르면 ‘르노삼성차 새미래 노동조합’이 지난달 설립 신고를 마쳤다.

새미래 노조는 2012년 르노삼성차 구조조정 당시 설립된 기업노조의 초대 위원장이었던 고용환 임시 위원장이 설립을 주도했다.

르노삼성차는 현재 제1노조인 기업노조와 민주노총 금속노조 소속 제2노조 체제로 이뤄졌다.


기업노조의 조합원수는 1,800여명에 달하고 제2노조는 30~40명 수준으로 알려졌다.

새미래 노조는 기존 기업노조가 올해 상반기까지 진행됐던 지난해 임단협 협상 방식이나 구조조정을 둘러싼 대응 방식 등에 반발해 출범했다. 르노삼성차 대표 노조로 회사 측과 협상을 담당한 기업노조는 지난해 임단협 협상 과정에서 강경노선을 고수하며 파업을 이끌었다. 회사 측은 생산물량 감소로 작업량을 줄이고 희망퇴직과 전환배치 등을 추진하자 이를 거부하며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당초 르노삼성차 제1노조는 상급 단체를 두지 않은 순수 기업노조로 그동안 실리를 중심으로 회사 측과 합리적인 협상을 벌여왔다. 하지만 지난해 말 금속노조 출신의 새 위원장이 당선된 이후 강경노선으로 급선회하면서 지난해 임단협 협상에 이어 올해 임단협 협상과 구조조정 협의 등에서 회사와 마찰을 빚고 있다.

새미래 노조는 르노삼성차가 올해 닛산 로그 위탁생산이 종료되고 내년 이후 수출용 신차 배정까지 불투명한 상황에서 첨예한 노사 갈등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르노그룹은 내년 출시하는 신차 XM3의 유럽 수출물량 배정을 앞두고 르노삼성차의 생산 안정성 등을 우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새미래 노조는 현재 100여명 수준인 조합원을 확대해 일정 수준에 달하면 총회를 열고 공식 지도부를 선출한 뒤 회사와의 협상에도 일정 역할을 할 계획이다.
/박시진기자 see120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