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美국무부 "北, 압박전술 펴는 중…북미합의 이행 의지 분명"

"트럼프, 北비핵화 싱가포르 합의 진전 의지 분명"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 대통령/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1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싱가포르 공동성명을 이행할 의지가 분명히 있다고 말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미 국무부는 지난 10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3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과 관련, “미국 측에서 매우 적극적으로 북한을 설득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한 발언에 대한 RFA 논평 요청에 이같이 답했다.

관련기사



미 국무부 대변인실은 이 논평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새로운 북미 관계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 완전한 비핵화라는 지난해 북미 싱가포르 정상회담 합의를 진전시키려는 의지가 분명하다”고 밝혔다.

한편, 미 행정부 전직 관료들은 이날 RFA에 현재 경색된 북미 관계의 원인이 북한에 있다고 지적했다. 마크 피츠패트릭 전 국무부 비확산 담당 부차관보는 “북한이 연내 시한을 정해서 압박하면서 미국이 더 많은 양보를 하도록 하려는 것”이라며 “북한의 압박 전술의 일부”라고 말했다. 로버트 아인혼 전 국무부 비확산군축 담당 특별보좌관은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되지 못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미국과의 대화에 나서지 않을 수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신혜인턴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이신혜 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이신혜 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