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조국, 14일 검찰 출석할 듯

수사 착수 79일만에 소환

자녀 입시비리 의혹 등 조사



조국(사진) 전 법무부 장관이 14일 검찰에 출석할 전망이다. 조 전 장관의 소환은 검찰이 그의 일가를 둘러싼 의혹 수사에 본격적으로 착수한 지 79일 만의 일이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14일 조 전 장관을 소환해 자녀 입시비리·사모펀드 투자 관련 의혹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증명서 발급에 직접 개입했는지(공문서 위조·행사),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차명 주식거래에 관여했는지(공직자윤리법·금융실명법 위반) 등이 핵심 의혹으로 꼽힌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의 서울대 연구실과 은행 계좌를 압수 수색하며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특히 검찰은 최근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을 소환 조사하며 딸 조모(28)씨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불법 수령 의혹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 전 장관의 직위가 장학 대상 선정에 영향을 미쳤다면 조 전 장관에게 뇌물죄가 적용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검찰은 압수수색 과정에서 노 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주치의 선임과정에 역할을 했다는 점을 자인하는 문건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조 전 장관이 서울중앙지검 청사 1층 정문을 통해 출석해 언론사의 ‘포토라인’ 앞에 설지는 미지수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관련 공보 상황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는 점을 들어 조 전 장관 소환 여부나 출석 방식에 대해 일절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지난 6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연구실 입구. /연합뉴스


한편 서울대학교는 조 전 장관의 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을 조사하기로 결정했다.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는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실에 “제보해 주신 본교 법학전문대학원 조국 교수의 박사학위 논문에 대한 의혹 내용을 검토한 결과 예비조사 개시를 결정했음을 알려드린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곽 의원은 지난달 21일 국정감사 당시 “(조 전 장관의 논문은) 영국 옥스퍼드대 갤리건 교수 논문에서 다수 문장을 베꼈다”면서 “미국 인디애나대 로스쿨의 브래들리 교수의 독일어 판결문을 요약한 부분을 또 베꼈다”며 논문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오지현 기자
oh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