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포토라인 선 나경원 "자유 민주주의 반드시 지켜내겠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과 관련, 13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하며 취재진을 향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관련 검찰에 출석하며 “여권의 무도함을 역사가 기억하고 심판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오후 2시경 서울남부지검에 도착해 “공수처와 비례대표제를 통해 권력을 장악하려는 여권의 무도함에 대해 역사가 똑똑히 기억하고 심판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의회민주주의를 저와 자유한국당은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패스트트랙 충돌 당시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을 감금한 것을 의원들에게 지시했는지 여부 등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나 원내대표는 4월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등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되는 과정에서 회의 진행과 법안 접수를 방해한 혐의로 고발당했다. 이와 함께 검찰은 채이배 의원 감금에 나 원내대표가 영향력을 행사했는지도 조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당시 현장 동영상과 CCTV 등 영상자료를 확보한 검찰은 구체적인 정황을 확인하기 위해 국회방송을 압수수색해 의원총회 영상 등을 분석하고 있다.

패스트트랙 고발 사건의 수사 대상 국회의원은 모두 110명으로 한국당이 60명, 더불어민주당 40명, 바른미래당 6명, 정의당 3명, 무소속 1명(문희상 국회의장) 등이다.

아직까지 한국당 의원들은 경찰·검찰의 출석 요구에 한 번도 응한 바 없다. 다만 황교안 대표가 검찰에 출석해 진술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