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주택

LH '양주 회천신도시' 일반상업용지 18필지 공급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경기도 양주 회천 신도시에서 일반상업용지 18필지(1만 8,000㎡, 704억원)를 경쟁 입찰 방식으로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하는 일반상업용지의 공급면적은 752㎡~2,074㎡, 공급예정금액은 3.3㎡당 1,120만~1,375만원 수준이다. 건폐율 70%, 용적률 600~800%로 최저 층수 5층 이상으로 건축 가능하다. 대금납부는 3년 무이자 할부 조건으로 계약금 10%를 제외한 나머지 중도금은 6개월 단위로 균등분할 납부할 수 있다.

LH에 따르면 양주 회천신도시(411만㎡)는 계획인구 6만명의 경기 북부 대표 거점으로, 지하철 1호선이 지구를 관통해 편리한 교통망을 갖추고 있다. 앞으로 지구내 GTX-C 노선이 개통하면 서울 삼성역까지 20분대로 진입 가능하다. 공급 일정은 오는 25일 입찰 및 26일 개찰, 12월 2~6일 계약체결 예정이다. LH 청약센터를 통해 인터넷으로만 입찰신청을 할 수 있다.

관련기사

진동영 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