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결핵 환자 58% 병원서 당일 격리 안 돼…전파 우려”

김홍빈 분당서울대병원 교수팀

"의심환자 선제 격리 적극 고려를"

국내 병원·종합병원을 방문한 활동성 폐결핵 환자 10명 중 약 6명(57.6%)이 입원 당일 격리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활동성 폐결핵 환자는 기침 등을 통해 결핵균을 전파할 위험이 있어 2주간의 격리치료가 권장된다.

분당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김홍빈 교수팀이 2008~2017년 2개 협력 병원·종합병원에서 활동성 폐결핵으로 확진된 환자 1,062명의 의무기록을 검토한 결과 입원부터 격리되기까지 1일(중앙값)이 걸렸다.

관련기사



격리가 늦어진 원인으로는 환자가 호흡기내과·감염내과가 아닌 진료과를 방문하거나 결핵으로 진단할 만한 증상을 보이지 않았던 점 등이 꼽혔다. 환자가 고령일수록 기침·호흡곤란·수면 중 식은땀 등 일반적인 결핵 증상을 보이지 않아 격리가 지연되는 경향이 있었다. 특히 지연격리군에서 암환자 비율은 13%로 즉시격리군(7.8%)의 1.7배나 됐다. 암환자는 암 또는 항암요법으로 인해 결핵 발병률이 증가하는데 이들의 방사선 소견이 폐결핵 또는 면역억제 환자 비슷해 격리 지연에 일조할 수 있다.



반면 즉시 격리된 경우는 결핵을 앓은 과거 경험이 제대로 파악되거나 수면 중 식은땀 등 폐결핵을 의심할만한 증상이 확인된 때였다

국내 결핵 발병률은 10만명당 70명, 사망률은 4.9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높다. 지난해 국내에서 새로 진단된 결핵환자의 45.5%는 65세 이상 노인으로 그 비중이 10년 전(27.5%)의 2배 수준으로 증가했다. 노인 결핵환자들은 기침, 수면 중 식은땀, 체중감소와 같은 증상이 뚜렷하지 않아 진단·격리가 지연될 수 있다.

김 교수는 “해외에서는 원인불명의 폐렴 등 증상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를 일단 격리했다가 (결핵환자가 아닌) 결핵균 음성으로 확인되면 일반 병실로 이동시킨다”며 “결핵의 병원 내 전파 위험을 줄이기 위해서는 국내에서도 적극적인 선제 격리를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결과는 대한의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JKMS) 최근호에 발표됐다.

결핵은 폐·흉막·림프절·척추·뇌·신장·위장관 등 발병부위에 따라 증상이 다르다. 림프절 결핵이면 전신 증상과 함께 목·겨드랑이 부위의 림프절이 커지면서 동통·압통이, 척추 결핵이면 허리 통증이, 결핵성 뇌막염이면 두통·구토와 의식저하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폐결핵은 결핵균에 의한 만성 폐 감염증으로 증상만으로는 감기, 다른 폐질환, 흡연관련 증상과 구분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호흡기 증상으로는 기침·가래·객혈(피를 토함)·호흡곤란·흉통, 전신 증상으로는 발열, 수면 중 식은땀, 쇠약감·무력감, 신경과민, 식욕부진과 체중감소, 소화불량, 집중력 소실 등이 있다. 기침·가래 등의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되면 결핵 검사를 받는 게 좋다.
임웅재 기자
jae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이오IT부 임웅재 기자 jaelim@sedaily.com
복강경 수술 때 건강보험에서 200만원을 지원해준다면,
로봇수술 때도 100만~200만원은 부담해줘야 하는 것 아닌지...
함께 알아가고 바꿔가실래요?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