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우디, 외국인에 첫 영주권 발급

의사·기술자·금융업 종사자 등 전문직에 허용

수수료 약 2억5,000만원...프리미엄 거주권 갱신도 가능

지난 13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국기가 그려진 지다의 한 공원 벽면 앞에서 사람들이 운동하고 있다. /지다=AP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외국인에게 처음으로 영주권을 발급했다.

12일(현지시간) 사우디 국영 알아라비아 방송에 따르면 사우디 정부는 외국인의 투자와 정착을 유치하기 위해 올해 5월 시행한 ‘프리미엄 거주권’(이크마) 제도에 따라 외국인을 대상으로 거주권 신청을 받은 결과 19개국 73명에게 발급을 허가했다. 프리미엄 거주권을 받은 이들 외국인의 직업은 의사, 기술자, 금융업 종사자 등 전문직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프리미엄 거주권이 발급된 외국인 가운데 영주권자도 있지만 몇 명인지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관련기사



외국인이 사우디에서 영주권을 받으려면 수수료로 일시금 80만 리얄(약 2억5,000만원)을 내거나 해마다 10만 리얄(약 3,100만원)을 내고 프리미엄 거주권을 갱신해야 한다. 프리미엄 거주권을 보유하면 사우디에서 부동산을 거래할 수 있고 현지 후원자 없이도 회사를 설립할 수 있다. 또 공항을 이용할 때 사우디 내국인과 같은 출입국 절차가 적용된다.

앞서 사우디는 9월 처음으로 한국, 중국, 미국 등 49개국 국적자를 대상으로 방문비자를 발급하기 시작하는 등 그간 부진했던 관광 산업과 외국 투자 유치에 공을 들이고 있다.
전희윤 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