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최악 전염병' 흑사병 中서 2명 확진 판정

SNS선 불안 호소 게시글 넘쳐나

현지 방역당국 "확산 위험 낮아"

韓질본도 "유입 가능성 적어"

중세 유럽에서 2,500만명의 목숨을 앗아간 ‘인류 최악의 전염병’ 흑사병이 중국에서 발병했다.

13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중국 네이멍구자치구 시린궈러맹에서 최근 흑사병 환자 2명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지난 3일 베이징 차오양구의 한 병원으로 이송된 후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는 격리 조치된 상태다.

시민들의 우려가 커지자 중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날 성명에서 전염을 막기 위한 조치를 마쳤다며 흑사병 확산 위험이 “매우 낮다”고 강조했다. CDC는 “시민들은 감염 우려 없이 의료기관을 방문하면 된다”고 시민들을 안심시키고, 특히 베이징 주민들에게는 “흑사병은 다른 지역에서 발병했기 때문에 쥐와의 접촉을 통해 흑사병에 걸릴 가능성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의료당국의 이러한 발표에도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불안을 호소하는 게시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흑사병 환자들은 병원 응급실을 통해 병원에 입원했다”며 “이들이 확진 판정까지 열흘 가까이 병원에 머문 것이 불안하다”고 말했다.

쥐벼룩을 매개로 페스트균에 의해 전염되는 흑사병은 2012년 마다가스카르에서 총 256건의 발병 사례가 보고됐으며 이 중 60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후 마다가스카르에서는 2017년에도 이 병으로 24명이 사망했다.

중국에서는 흑사병으로 숨진 사례가 2014년 3건, 2016년과 2017년, 2019년에 각 1건씩 있었다. 흑사병은 공기를 통해 전염될 수 있으며 발병 이후 24시간 이상 방치될 경우 사망률은 100%라고 SCMP는 전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중국에서 흑사병 확진 환자 발생이 보고됨에 따라 신속위험평가를 실시한 결과 국내 유입 가능성은 낮다고 13일 밝혔다. 질본은 감염병 위기경보를 ‘관심’ 단계로 유지하고 향후 상황 변화에 대해 중국 보건당국 및 세계보건기구(WHO)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가동하며 발생 상황을 주시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전희윤 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