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백종원 간편식’ 2억개 팔렸다

CU 도시락 판매 상위권 휩쓸어

요리연구가 백종원(가운데)씨가 BGF리테일 간편식품팀 MD들과 도시락 개발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BGF리테일


편의점 CU가 요리연구가 백종원과 손잡고 선보인 ‘백종원 간편식’ 시리즈의 누적 판매량이 2억개를 돌파했다고 21일 밝혔다.

CU와 백종원은 지난 2015년 12월 ‘백종원 한판 도시락’, ‘매콤불고기정식’을 시작으로 약 4년 동안 도시락과 주먹밥, 김밥 등 총 90여 종의 간편식을 출시했다. 지금까지 연평균 약 22.5개의 제품을 출시해 약 5,000만 개가 판매된 셈이다.

가장 많이 판매된 제품은 단연 도시락으로 전체 판매량의 절반인 약 1억 개를 기록했다. 지금까지 판매된 백종원 도시락을 면적으로 환산하면 여의도의 약 2배, 축구장 700개를 가득 채울 수 있는 수준이다.

관련기사



실제 지난 4년간 CU의 도시락의 판매량 상위 10위 제품 중 1위부터 8위까지 모두 백종원 도시락이 차지했다. 지금까지 가장 많이 판매된 제품은 백종원 한판 도시락으로 총 2,200만 개가 판매됐으며 다음으로 매콤불고기정식 2,000만 개, 맛있닭가슴살 도시락 1,200만 개, 우삼겹정식 600만 개, 햄쌈도시락 500만 개 순으로 나타났다.



백종원 도시락은 2015년 출시 당시 2주만에 100만개를 돌파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백종원 도시락의 등장 이후 편의점 도시락 시장의 규모도 3배 이상 급증했다.

조성욱 BGF리테일(282330) 간편식품팀장은 “백종원 간편식의 인기 비결은 집밥처럼 맛있고 정성이 가득한 음식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하려는 백종원 요리연구가의 철학이 담겨 있기 때문”이라며 “편의점 도시락에 대한 기존의 인식을 바꾸고 시장의 성장은 물론, 쌀 소비량 증대에도 도움이 될 수 있어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말했다.
박민주 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