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ICT

'달탐사' 이번엔 궤도 문제...또 발사 연기 우려

항우연, 중량 늘자 비행경로 변경

나사선 "섀도캠 작동 어렵다" 반대

1~2차회의 열고 여러방안 협의중



정부의 달탐사계획이 비행 궤도수정 여부를 놓고 진통을 겪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근 설명자료를 통해 “현재 항우연과 NASA(미국항공우주국·나사)는 궤도변경으로 인한 영향성 해결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미국의 달탐사 프로그램 측면에서도 중요한 한국의 달 궤도선 사업에 대해 나사가 협력과 지원을 지속할 것이라고 표명했다고 덧붙였다. 항우연과 나사는 이와 관련한 1차 기술대면회의를 지난 10월 진행한데 이어 이달 19일부터 사흘간 미국 현지에서 양측의 2차 대면회의를 진행했다.


궤도 변경 문제가 불거진 근본 원인은 달궤도선 설계과정에서 잡았던 목표 중량 문제였다. 당초 550㎏로 잡고 설계했는데 실제 개발해보니 678㎏는 돼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기존 설계를 유지할 경우 목표 임무를 수행하기엔 연료가 부족하게 된 것이다. 이를 놓고 기존 설계는 유지하고 대신 보다 비행경로를 변경해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이를 위해 발사시기를 19개월 늦춰 2022년 7월로 조정했다. 과기정통부는 이 같은 궤도 수정내용을 지난 9월 발표했다.

관련기사



문제는 이렇게 변경된 궤도에 대해 협력파트너인 나사가 지난 10월 1차 대면회의에서 반대입장을 표명한 것이다. 우리의 달 궤도선에는 달 표면을 찍는 미국측 관측장비인 섀도캠이 탑재될 예정인데 우리측이 변경한 궤도를 적용하면 해당 장비가 기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할 수 있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전해진다. 나사는 대안으로 연료를 절감하면서도 섀도캠이 정상 작동할 수 있는 수준에서 새로운 궤도를 제시했는데 해당 궤도에 대해선 우리 연구진이 깊이 연구한 바 없어 난색을 보였다.

나사측 제안 궤도를 수용할 경우 이명박 정부시절부터 지난 9월까지 이미 3번 수정됐던 발사시기가 또 바뀌어 연기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다만 이번 궤도 문제로 사업을 백지화할 수준은 아니라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민병권 기자
newsroo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