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민경욱 "조국·유재수 사건 공수처 있었다면 檢 수사 불가능…文정권 고집 이유"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연합뉴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권력형 대형 비리 사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막기 위한 목적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고집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민 의원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황운하 사건, 유재수 사건, 조국 사건…이 모든 사건은 공수처가 있었다면 검찰 수사가 불가능했을 사건들”이라며 “이래도 이 정권이 공수처를 고집하는 이유를 모르시겠습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 의원은 그러면서 “이 정권이 끝나기 전에 이런 대형 사건이 몇 개나 더 터져나올까”라며 “저들 입장에서 공수처를 하루 빨리 도입해야 하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서울경제DB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역시 이날 당 회의에서 “3종 친문 게이트의 충격적 실체를 두 눈으로 보고도 여전히 공수처를 입에 올린다는 것은 몰염치 중의 몰염치”라고 지적하며 “공수처 설치의 명분은 완전히 사라져버렸다. 양심이 있다면 공수처 포기하라”고 날을 세웠다.

한편 한국당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02년 대선 당시 이회창·노무현 후보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공약했다고 발언한 내용을 허위사실이라며 한국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이와 관련, 한국당은 “이회창 총재가 공수처 설치를 주장한 적도, 대선 과정에서 공약한 점도 없다는 사실은 이미 이 전 총재 자신이 부인했고 한나라당 대선공약집 등을 통해 객관적으로 밝혀졌다”면서 “대통령과 집권여당 대표 발언이 국민에게 끼치는 막대한 영향력을 고려할 때 이러한 허위사실 주장과 명예훼손은 신속하고 엄중하게 수사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