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靑 "숨진 특감반원, 檢 조사 뒤 '앞으로 힘들어질 것 같다' 토로"

靑, 숨진 前 특감반원과 동료 간 통화 내용 공개

"고인의 울산방문, 김기현 전 시장 수사과 전혀 무관"

청와대 전경 / 연합뉴스


청와대가 2일 검찰 출두를 앞두고 숨진 전(前)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행정관)이 검찰 수사를 받은 뒤 “앞으로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그런 부분은 내가 감당해야 할 것 같다”고 토로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의 이 같은 발표가 검찰 조사 과정에서 고인이 상당한 압박감을 느꼈다는 점을 시사하는 만큼 현재 여권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검찰의 별건수사 논란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내고 고인과 울산에 동행했던 동료 행정관들에게 한 말을 공개했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고인은 울산지검에서 조사를 받기 전날인 지난달 21일 민정비서관실 관계자인 B 행정관에게 전화해 “울산지검에서 오라고 한다. 갈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 우리는 울산 고래고기 때문으로 밖에 없는데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한 시간 뒤에는 A 행정관에게 전화를 걸어 “솔직히 우리가 울산에 간게 언제인지 알고 싶어 전화했다”라며 오히려 울산방문시기를 물어왔다고 한다.

관련기사



고 대변인은 이어 “수사직후인 24일 고인은 또다시 A 행정관에게 전화를 걸어와 ‘앞으로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그런 부분은 내가 감당해야할 것 같다. A행정관과 상관없고, 제 개인적으로 감당해야할 일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A 행정관이 전한 울산 방문 경위도 덧붙였다. A 행정관은 “울산 고래고기 사건으로 검찰과 경찰의 다툼이 언론에 크게 보도된 상황에서 본인은 2018년 1월 11일 고인과 함께 KTX를 타고 울산에 가게 됐다. 본인과 고인은 우선 울산해양경찰서를 오후 3시쯤 방문해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내용과 의견을 청취하고 나왔다. 이후 본인은 울산 경찰청으로, 고인은 울산지검으로 가서 각 기관의 의견을 청취하기로 했다”며 “다음날 오전 사무실에서 울산 방문 관련 보고서를 작성하던 중, 당시 문무일 총장이 울산 고래고기 사건 관련 대검 감찰단을 내려보내 수사심의에 붙인다는 보도가 있어 보고서에 반영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고 대변인은 고인의 울산행(行)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사건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고 대변인은 “일부 언론에서 고인을 ‘백원우 첩보 문건 관여 검찰수사관’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특감반원’이라고 지칭하며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 무엇을 근거로 고인을 이렇게 부르는지 묻겠다”며 “청와대는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 없다. 고인이 해당 문건과 관계되어 있는지도 아무것도 확인된 바 없다”고 말했다.
양지윤 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