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美공군 정찰기 또 한반도 상공 목격…지금 무슨 일이?

미 공군 e-8c J-STARS 사진


미군 정찰기가 연일 한반도 상공을 비행하며 대북 감시 활동을 강화하고 있어 그 배경이 주목된다.

3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Aircraft Spots)에 따르면 미국 공군의 지상감시정찰기 E-8C 조인트 스타즈(J-STARS)가 한반도 상공으로 출동해 대북 감시작전 비행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E-8C는 이날 한반도 8.8㎞ 상공에서 작전 비행을 수행했다. 이 정찰기는 지난달 27일에도 한반도 상공에 출동한 바 있다. 통합 감시 및 목표공격 레이더 시스템 등을 탑재한 E-8C는 고도 9∼12㎞ 상공에서 북한군의 미사일기지, 야전군의 기동, 해안포 및 장사정포 기지 등 지상 병력과 장비 움직임을 정밀 감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미 고고도 정찰기 U-2S


앞서 2일에는 RC-135W(리벳 조인트), 지난달 30일과 28일에는 U-2S(드래건 레이디)와 EP-3E 정찰기 등이 한반도 상공으로 출동했다. 엿새 만에 출동한 E-8C는 폭 44.2m, 길이 46.6m, 높이 12.9m로 순항속도는 마하 0.8이다. 한 번 비행하면 9∼11시간가량 체공할 수 있다. 항속거리는 9,270㎞에 이른다.

지상의 목표물을 주로 감시·정찰하는 E-8C가 엿새 만에 또 대북 감시·정찰비행에 나선 것을 두고 미군이 북한의 중·장거리미사일 기지 동향을 집중적으로 감시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이 미국에 일방적으로 통보한 ‘연말시한’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북한 지역을 속속들이 들여다보고 있다는 것을 미군 측이 의도적으로 과시하는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강신우 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강신우 기자 seen@sedaily.com
"보는 것을 즐거워하자. 보고 또 놀라자. 보고 또 배우자" - 헨리 루스
뉴스를 '보는' 시대, 신문을 '읽게' 만들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