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문희상 안 어처구니 없어, 박근혜는 아주 나빠"

이용수 할머니, 성금→재단설립→위자료 지급 '문희상 안' 비판

"10억엔 받아먹고 나를 팔아먹는가" 박근혜 정부 합의에도 쓴소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강제동원 문제 해결방안 정책토론회에서 증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안으로 논의되는 ‘문희상 안’에 “어처구니 없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강제동원 문제 해결방안에 관한 정책 토론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을 만나보니 (문희상 안이)원 플러스 원(1+1)이라더라”라며 “들을 때는 몰랐는데 생각해보니 어처구니가 없고, 어처구니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문희상은 그런 소리를 집어치우라”며 “나는 무엇으로 어떻게 한다 해도, 일본한테 사죄를 받아야 한다.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른바 ‘문희상 안’은 한일 양국 기업과 국민이 자발적으로 낸 성금으로 ‘기억·화해·미래 재단’을 설립한 뒤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위자료 또는 위로금을 지급하자는 방안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일본의 책임을 면해주고 피해자의 권한을 축소한다며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 할머니는 “원플러스원으로 해결한다고 하는데 그것으로 무얼 한다는 말인가”라며 “나는 조선의 딸로 태어나 대한민국 국민이 됐다. 가난한 사람들이 두 번 다시 이런 일을 당하지 않게 하려면 무엇이든 받지 말고 일본을 용서하지 않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강제동원 문제 해결방안 정책토론회에서 증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시절 체결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도 강한하게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대통령이 국민을 다스려야 하는데 박근혜는 아주 나쁘다”며 “일본 안보국장이라는 사람과 청와대에서 주거니 받거니 의논한 것을 어떻게 협상이라고 하면서 10억엔을 받아먹고 나를 팔아먹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무엇 때문에 10억엔에 나를, 우리 할머니들을 팔아먹는가”라며 “(수요 집회) 30년이 다 되어 가는데도 변함없이 망언만 하는 일본놈들을 용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뒤이어 진행된 토론에서는 김민철 민족문제연구소 연구위원, 이상갑 민변 변호사(미쓰비시 근로정신대 소송대리인), 김창록 정의기억연대 법률자문위원 등이 ‘문희상 안’에 대한 쓴소리를 냈다.

최상진 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