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출근길에 직감적으로 몰카범 남성 체포한 경찰관



강남에서 20대 여성을 뒤따라가며 스마트폰으로 몰카(불법촬영)를 찍던 20대 남성을 출근하던 경찰관이 ‘직감’으로 체포했다.

6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께 서울 강남구 삼성동 길에서 강남경찰서 역삼지구대 소속 강모(30) 경장이 앞서가던 20대 남성을 뒤쫓아가 “지금 뭐 하세요” 라고 물었다. 야간 근무를 위해 출근하던 강 경장은 이 남성이 청바지 차림의 20대 여성과 2∼3m 거리를 유지한 채 인근 쇼핑몰까지 뒤따라가는 것을 목격하고는 직감적으로 수상하다는 느낌이 들어 따라갔다.

가서 살펴보니 남성은 스마트폰으로 여성 뒷모습을 찍고 있었다. 기습 질문에 놀란 20대 남성이 당황해하며 현장을 벗어나려 하자 강 경장은 앞을 가로막고 경찰 공무원증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카메라로 (여성을) 촬영했죠? 스마트폰 보여주세요”라고 요구했다.


이 남성은 자신의 스마트폰에서 영상을 지우려 하며 뛰어 달아났다. 하지만 20m가량 도주하다 강 경장에게 잡혔다. 주변에 있던 코엑스 치안센터 경찰관과 보안요원이 현장에 도착하자 남성은 저항을 멈추고 범죄를 시인했다.

관련기사



강 경장은 이 남성에게 스마트폰을 임의제출 받아 여성의 특정 부위가 촬영된 영상을 확인했다. 이 남성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강 경장은 “평소 범인들을 잡아 왔기 때문에 이 남성이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는 것을 직감적으로 알게 됐고, 즉시 검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강신우 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강신우 기자 seen@sedaily.com
"보는 것을 즐거워하자. 보고 또 놀라자. 보고 또 배우자" - 헨리 루스
뉴스를 '보는' 시대, 신문을 '읽게' 만들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