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황교안 “부정선거 의혹, 文대통령이 직접 해명하라”



황교안(사진) 자유한국당 대표는 7일 “자고 일어나면 청와대의 부정선거 의혹과 그 공작의 증거들이 쏟아져 나온다. 청와대의 선거 개입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청와대의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 이같이 말한 데 이어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작년 지방선거에서 청와대와 수사기관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야당 후보를 탄압하고 여론을 조작했다”며 “누가 봐도 명백한 부정선거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그토록 민주주의를 부르짖던 문재인 정권이 가장 비민주적이고 부정한 정권인 것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다”며 “지금도 청와대는 말 바꾸기를 해대며 부정을 감추고자 한다. 졸렬하기 짝이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



이어 “유재수 게이트와 우리들병원 게이트 문제도 심각하다”며 “불법·부정한 정권에 대한 심판이 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등을 거론, “청와대 핵심관계자들이 폭탄 돌리기를 하고 있다”며 “해명만 하면 바로 사실관계가 뒤집히고 있는데도 자충수를 계속 두고 있다”고 지적했다.

방진혁 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방진혁 기자 bready@sedaily.com
뭐가 뭔지 모르겠는 복잡다단한 세상!
여러분이 알아야 할 어려운 내용을 눈에 쏙쏙 재밌게 풀어드리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