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박지원 "달리는 호랑이 등에 탄 북미 정상…대화만이 살길"

“한반도 상황 예사롭지 않아…대화 앞둔 기 싸움 시간이길”



대안신당 박지원(사진) 의원은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달리는 호랑이 등에 탔다. 떨어지면 다 죽는다”며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같이 밝힌 데 이어 “고수들은 어리석게 죽는 선택을 하지 않는다.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두 정상의 결단, 거듭 대화만이 살길”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박 의원은 “한반도 상황이 예사롭지 않다”며 “북한 동창리 미사일 발사대에서 장거리 미사일 발사 준비 징후로 추정되는 상황이 미국 상업 위성에 잡히고, 미국은 연일 정찰기 순회를 하며 북한에 시위 아닌 시위를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북한 외교·군사 당국자 등의 발언 수위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미국 백악관 관계자들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거론하며 ‘서두르지 않겠다, 북한 비핵화를 대충하지 않겠다’라고 한다”며 “휴전 직전 가장 치열하게 싸우듯 지금의 대치 격화 상황이 대화를 앞둔 기 싸움의 시간이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