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ICT

KT, 동아프리카 허브 케냐에서 감염병 예방

케냐 보건부·사파리콤과 ‘GEPP 케냐’ 서비스

KT(030200)가 동아프리카 중심지 케냐에서 글로벌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GEPP)을 가동한다.

KT는 지난 6일(현지시간) 케냐 수도 나이로비의 빌라 로사 켐핀스키 호텔에서 ‘GEPP 케냐’ 출시 행사를 열었다고 8일 밝혔다.


‘GEPP 케냐’는 우리나라 기업이 케냐의 국가검역 서비스에 진출한 첫 사례다. ‘GEPP 케냐’ 서비스는 케냐 보건부와 케냐 1위 통신사업자인 사파리콤 간의 데이터 교환을 통해 이뤄진다. 예를 들어, 케냐 국민이 에볼라 발병국인 콩고 민주공화국(DRC)을 방문하면, 사파리콤을 통해 GEPP 서비스로 접속할 수 있는 문자메시지 코드를 받는다. 고객이 접속코드(*265#)를 입력해 ‘GEPP 케냐’에 접속하면, 에볼라 감염병 정보와 감염 증상, 방법을 확인할 수 있다. 증상이 발현될 경우 국가검역본부로 연락해 조기에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서비스 번호를 받고 해당 고객이 에볼라 발병국에 머물렀다는 정보를 국가검역본부에 알려 감염에 노출된 국민을 조기에 집중 관리 할 수 있다.

관련기사



‘GEPP 케냐’는 질병명, 발병지역, 노출현황 등 각종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해 케냐 보건부에 검역용 빅데이터를 제공한다. GEPP 케냐를 통해 수집된 모바일 빅데이터는 케냐 보건정책의 기초 자료로 활용되며, 관련 자료는 케냐의 감염병 확산을 효과적으로 차단하는 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선주 KT 지속가능경영단장(상무)은 “사람을 위한 혁신적인 기술로 케냐 국민 건강에 기여할 것”이라며 “GEPP 서비스의 글로벌 확대를 통해 인류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명곤(왼쪽부터) KT 상무와 라쉬드 아만 케냐 보건부 부장관, 최영한 주 케냐 한국대사가 ‘GEPP 케냐’ 출시 행사에서 감염병 확산 방지 플랫폼을 알리는 피켓을 들고 있다./사진제공=KT


임진혁 기자
liber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