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KB證, ‘343조 운용’ 글로벌 자산운용사 노하우 전수 받는다

엔트러스트 이어 러셀인베스트먼트와 업무협약

운용과 관리 노하우 공유로 투자 효과 극대화

이형일(왼쪽) KB증권 전무와 김유석 러셀인베스트먼트 대표가 서울 여의도 KB증권 본사에서 열린 KB증권과 러셀인베스트먼트간 글로벌 대체투자 업무제휴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KB증권


KB증권은 글로벌투자기회 확대를 위해 지난 9일 글로벌 자산운용사 러셀인베스트먼트(Russell Investments)와 포괄적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러셀인베스트먼트는 지난 1936년에 설립된 글로벌 금융서비스 업체로 글로벌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대체자산 투자컨설팅, 포트폴리오 운용을 포함한 통합 투자솔루션을 제공한다. 운용 자산 규모는 약 343조원에 달한다. 특히 글로벌 외부위탁운용관리(OCIO) 사업 부문에서 높은 명성과 최상위 시장 점유율을 보유하고 있으며, 현재 약 400여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OCIO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관련기사



지난달 글로벌 대체투자 전문운용사 엔트러스트글로벌에 이어 러셀인베스트먼트와도 업무제휴를 맺으며 주간운용사 시장에서 해외 대체투자 중심으로 OCIO 운용 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있는 KB증권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러셀인베스트먼트의 해외 대체투자 자문과 서비스, OCIO 포트폴리오 운용과 관리 노하우를 공유할 계획이다.

이형일 WM총괄본부장은 “신뢰도가 높은 글로벌 자산운용사들과 긴밀한 업무제휴를 통해 KB증권 OCIO가 기관투자자들에게 안정적 포트폴리오와 높은 위험조정성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역량강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사록 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증권부 양사록 기자 sarok@sedaily.com
미래를 열 기술. 의료기술과 IT기술을 꾸미는 말입니다.
의료기술과 IT기술이 있는 현장은 언제나 이를 좇는 혁신가들의 열기로 뜨겁습니다.
산업 현장을 채우는 미래 기술과 사람의 열기를 공유하는 곳입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