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고바우 영감' 故김성환 화백, 금관문화훈장 받는다

문체부, 콘텐츠 대상 선정

오늘 코엑스서 시상식 열려

고(故) 김성환 화백 /연합뉴스


한국을 대표하는 시사만화 ‘고바우 영감’을 연재한 고(故) 김성환(사진) 화백이 금관문화훈장을 수훈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1일 문체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2019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시상식에서 김 화백에 대한 훈장을 수여한다고 10일 밝혔다.


문화훈장으로는 최고 영예인 금관문화훈장을 받는 김 화백은 시사만화를 통해 만화의 사회적 역할을 확대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 화백은 지난 1949년 연합신문 시사만화 ‘멍텅구리’로 등단해 1955년부터 2000년까지 45년간 국내 최장수 시사만화인 ‘고바우 영감’을 연재했다. 한국의 정치·사회를 풍자하며 남긴 총 1만743매의 원화는 그 가치를 인정받아 근대 만화 최초로 2013년 등록문화재로 선정되기도 했다.

관련기사



문체부는 “김 화백은 후배작가 양성 등 한국만화 발전 전반에도 크게 이바지했다”고 밝혔다. 김 화백은 올해 9월 노환으로 타계해 유족이 대리 수훈한다.

올해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은 6개 부문에서 총 33명이 선정됐다. 해외진출유공 부문에서는 김수훈 ㈜삼지애니메이션 대표와 류필기 하회별신굿탈놀이보존회 스토리텔러, 방송영상산업발전유공 부문에서는 유현미 JTBC 드라마 ‘스카이캐슬’ 작가와 김대영 KBS 팀장이 대통령 표창을 받는다. 또 게임산업발전유공 부문에서는 이종원 ㈜코그 대표이사와 사단법인 한국모바일게임협회, 만화 부문에서는 김용키 작가의 스릴러물 ‘타인은 지옥이다’, 애니메이션 부문에서는 ㈜로커스 애니메이션 ‘레드슈즈’, 캐릭터 부문에서는 윤혜지 작가의 ‘몰랑이’가 각각 대통령표창을 받는다.

시상식은 11일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된다.


한민구 기자
1min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레저부 한민구 기자 1min9@sedaily.com
칼 세이건이 책 ‘코스모스’를 쓰고 아내에게 남긴 헌사입니다. 당신과 함께하는 시간을 소중히 여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