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ICT

“스마일게이트, 디즈니처럼 존경받는 회사로 만들겠다”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의장 '토크 콘서트'

"청년 스타트업 도와줄 것"

오렌지팜 전주센터 문열어

창업 경진대회 결선도 진행

권혁빈(왼쪽) 스마일게이트 의장과 김태훈 레이니스트 대표가 10일 전라북도 전주시 전북대학교에서 진행된 ‘창업 토크콘서트’에서 자신의 창업 스토리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제공=스마일게이트




“예전에는 세계 제1의 회사가 되고 싶었습니다. 텐센트가 몇 백조 기업가치를 달성하는 걸 보면서 못해도 100조는 넘어보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정보기술(IT) 기업, 한국의 디즈니 같은 회사가 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스마일게이트 창업자인 권혁빈 희망스튜디오 재단 이사장은 10일 전라북도 전주시 전북대학교에서 진행된 ‘창업 토크콘서트’에서 이 같은 뜻을 밝혔다. 권 이사장은 “몇 년 사이에 세상은 바뀌었고, 이제 세상은 더 이상 1등을 존경하거나 사랑하지 않는다”면서 “재단에서 아무리 좋은 것을 해도 인정해주지 않았고, 사업 자체가 사회에 기여를 하고 의미가 있어야지 존경해준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권 이사장은 지속 가능한 회사이자 누구에게나 존경받고 사랑받는 회사로 성장하고 싶다는 꿈이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스마일게이트가 최근 할리우드 영화사와 영화를 제작하고 있고, 중국에서도 드라마를 제작했는데 그 이유는 존경받는 지적재산권(IP)를 가진 회사가 되고 싶기 때문”이라면서 “게임을 안 하는 것은 아니지만 돈만 버는 게임 회사가 되고 싶지는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20년 후에 사람들이 스마일게이트를 떠올렸을 때 ‘내가 정말 좋아하는 캐릭터가 있는 곳’, ‘존경하는 개발자가 있는 곳’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이날 권 이사장은 이제 막 스타트업을 시작한 전주 청년 혁신가들에게도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다들 저를 창업 전도사라고 소개하는데, 저는 단 한 번도 후배들에게 창업을 권한 적이 없다”면서 “창업은 성공 확률이 10%도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럼에도 창업을 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좋은 계기를 만들어 줄 수 있어야 한다”면서 “좋은 창업 아이템인데도 투자를 못 받거나 세계 진출이 어려운 경우 지원해주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였다.

이러한 권 이사장의 뜻은 청년창업 인큐베이션 센터인 ‘오렌지팜’으로 구현됐다. 이날 토크콘서트는 오렌지팜 전주센터가 서초, 신촌과 부산에 이어 국내에서 4번째로 문을 연 것을 기념해 마련됐는데, 오렌지팜은 스마일게이트 그룹의 사회공헌활동 재단인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가 건강한 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마련한 청년 지원 센터다. 이곳은 단순히 공간 지원에 그치지 않고, 멘토링과 투자연계 등 체계적인 지원을 강점으로 하고 있다. 또 게임 스타트업뿐만 아니라 정보기술(IT)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스타트업이 입주해 지원받을 수 있다.

이날 전주센터 개소와 함께 지난 10월부터 진행된 청년창업 경진대회의 결선도 진행됐다. 올해 처음 개최된 이 대회는 스마일게이트가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청년 창업자를 발굴하고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청년 창업자가 지역 내에서 성장할 수 있는 창업지원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결선에 오른 5개 팀은 각각의 사업소개 자료와 비즈니스 모델을 발표하고, 창업 관련 인사들과 스마일게이트 그룹 임직원들로 구성된 멘토단으로부터 사업 계획에 대한 자문을 구했다.
/전주=백주원기자 jwpaik@sedaily.com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이오IT부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혼자 가는 것보다 함께 걸을 때 더 멀리 갈 수 있듯이
세상과 발맞춰 이야기 나누며 앞으로 나아가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