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제도

LH 폐조선소 재생사업 ‘통영 리스타트 플랫폼’ 개소

공공창업지원공간으로 제공

통영 리스타트 플랫폼 조감도.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0일 경남 통영 옛 신아조선소 부지에서 폐조선소 재생사업의 첫 번째 프로젝트인 ‘통영 리스타트 플랫폼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통영 폐조선소 재생사업’은 지난 2017년 도시재생뉴딜 공모를 통해 선정된 프로젝트다. 해당 부지를 글로벌 관광·문화 거점으로 조성해 조선업 침체로 인한 지역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산업구조 재편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지자체 등과 협력해 추진 중이다.


그중 첫 번째 프로젝트인 ‘통영 리스타트 플랫폼’은 폐조선소의 기존 본관건물을 리모델링해 청년·실직자·지역주민의 재취업과 신규창업 지원을 위한 ‘공공창업지원공간’으로 제공하는 사업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통영 폐조선소 재생사업이 전국 도시재생사업의 성공적인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진동영 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