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 EMU-250 시험현장 방문

한국철도 손병석(사진 왼쪽에서 세번째)이 충남 공주역에서 진행된 차세대 고속열차 EMU-250의 시험현장을 방문해 운전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철도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10일 충남 공주역에서 진행된 차세대 고속열차 EMU-250의 시험현장을 찾아 모든 항목을 꼼꼼히 점검할 것을 당부했다.

손 사장은 EMU-250 운전실에 직접 탑승해 둘러보며 공주역을 출발해 광주송정역까지 가는 시험 주행을 위해 현장에서 근무중인 직원들을 격려했다.


한국철도가 내년 하반기 도입 예정인 EMU-250은 대한민국 최초 동력 분산식 고속열차로 가감속 성능이 우수해 정차역 간 간격이 짧아도 빠르게 속도를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관련기사



6량 1편성으로 구성됐으며 최고속도는 시속 260㎞, 좌석 수는 특실 46석과 일반실 335석 등 총 381석이다.

손병석 사장은 “새롭게 도입되는 열차를 국민들이 이용하기 전 꼼꼼하게 점검해 문제점을 살피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며 “모든 시험의 진행 과정에서 직원들 모두 안전에 주의하며 업무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박희윤기자 hypark@sedaily.com

박희윤 기자
h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