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유남석 헌재소장 "정치 양극화 심각... 상대방 敵 취급하면 민주주의 무너져"

인권의 날 기념식 축사



유남석 헌법재판소장이 한국 등 전세계의 정치적 양극화 현상을 우려했다. 유 헌재소장은 인권보장제도를 통해 민주주의를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헌재소장은 10일 서울 중구 페럼타워 페럼홀에서 열린 ‘2019년 인권의 날’ 기념식에서 축사를 통해 “우리나라는 물론이고 전세계적으로 소득 양극화뿐 아니라 정치적 양극화가 전례가 없을 만큼 심각하다”며 “자신과 의견을 달리하는 사람을 적으로 취급하는 순간 민주주의는 무너지고 만다”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그는 “민주주의는 서로 의견이 다르더라도 상대방 역시 공동체 전체의 이익을 위해 헌신하려는 의지를 갖고 있는 한 명의 존엄한 인간이라는 전제 아래에서만 제대로 기능할 수 있다”며 “민주주의의 토대를 제도화한 것이 인권위원회나 헌법재판소를 통한 인권보장제도”라고 설명했다. 이어 “인권보장제도를 통해 소수자도 다수의 결정에 대해 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세계인권선언 기념일은 1948년 12월10일 UN(국제연합)이 채택한 세계인권선언의 뜻과 정신을 되새기는 날이다.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증권 중소기업 과학 IT 유통 법조 등 출입했습니다.
최소한 세상에 부끄럽지는 말자 라는 마음으로 일하는 중입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